본문 바로가기

서평

[서평] 다시 인간으로 돌아가자 - 협동의 경제학을 읽고 * 본 서평은 블로거 카제바람님의 서평입니다. 원문 링크는 http://goo.gl/LrI8a 입니다.정태인 이수연, 2013 『협동의 경제학 : 사회적 경제 협동조합 시대의 경제학 원론』 레디앙 다시 인간으로 돌아가자 이기적 인간의 실패, 이타적 사회가 다가오고 있다.자크 아탈리의 ‘이타적 사회’라는 문장을 처음 접한 것은 대학시절 도서관에서였다. 디지털 노마드 개념을 창안하고 유럽 최고의 지성으로 불리는 자크 아탈리는 “미래사회는 프롤레타리아가 아닌 이타주의자들이 지배하는 사회가 될 것이며 향후 50년, 이타주의자로 구성된 새로운 엘리트집단이 나타날 것이다.”라는 예측을 내놓았다. 신자유주의의 물결이 세계를 뒤덮었던 시기, 그의 말은 예측이라기보다는 꿈이었다. 현재 신자유주의는 실패의 상징, 금융 위.. 더보기
[서평] 협동의 경제학을 읽고 *본 서평은 블로거 으뜸벗님의 서평입니다. 원문 주소는 http://goo.gl/5ErHc 입니다. 지난 5월의 어느 날 새사연(새로운 사회를 여는 연구원, http://www.saesayon.org)에서 정태인의 협동의 경제학(이하 ‘협동의 경제학') 서평 단을 모집한다고 하여 평소 글쓰기를 즐기는 나는 도전해보기로 하였다. 얼마 후 선정되었다는 메일과 함께 택배로 ‘협동의 경제학' 책이 배송 되어 왔다. 책을 꺼낸 순간 최근의 출판 시장에서는 드물게 책 표지에 띠지가 없었고(사실 구입할 때는 예쁘게 보이지만 책을 읽을 땐 불편한 부분이다.) 종이도 약간의 갱지 느낌에 읽기 편한 채도를 가지고 있어 특이하다는 첫 인상을 가지게 되었다. 어쩌면 대선 전 불교문화회관(종로 조계사 경내)에서 한홍구 선생님과.. 더보기
[서평] 경쟁의 사회에서 협동의 사회로 <협동의 경제학> *본 서평은 블로거 착선님의 서평입니다. 원문 주소는 http://goo.gl/hbt7E입니다. 인간은 이기적일 수도, 이타적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매트 리들리나 도킨스 등이 지적하는 것처럼 이기적인 유전자를 가진 인간은 이타적인 사회를 형성하며 상호 경쟁하며 살아 왔습니다. 그러나 몇십 년 전에 이미 확고한 이론이였고 아직까지도 그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주류 경제학의 합리적 선택이론 등으로 구성된 현대의 체제는 사람들에게 정해진 끝이 있을 수 없는 상대적 지위 경쟁, 그리고 그 결과에 따라 보상의 차이가 어마어마한 경쟁을 강조하며, 궁극적으로 이기적으로 살라고 조언합니다. 이러한 경쟁의 모습은 과거 격렬한 경쟁 끝에 멸종했던 동물들의 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자기파괴적이기도 합니다. 프로 스포츠계의.. 더보기
[서평] 협동의 경제학, 새로운 경제학 원론을 향해 / 블로거 apologia *본 서평은 블로거 apoligia님의 서평입니다. 원문 주소는 http://goo.gl/KOCb8 입니다. 내 첫 경제학 교과서는 "맨큐의 경제학"이었다. 여느 상경계열 신입생들처럼, 나 또한 이 책으로 "경제학입문" 수업을 들으며 경제학 이론에 첫 발을 내딛었다. 곧 그 유명한 수요와 공급 곡선을 마주하고 본격적으로 주류경제학이 설명하는 시장의 작동원리를 공부하게 되었다. 처음에는 불특정 다수의 개별적 행동들을 하나로 묶어 수치와 그래프로 나타내는 경제학자들의 지혜에 감탄했다. 하지만 금세 '지나치게 현실과 괴리되어 있는 건 아닌가'라는 의문이 들기 시작했다. 차츰 깊어지는 의문과 반론 속에서도 책 속의 맨큐로부터 돌아오는 것은 '(완전)경쟁시장일 경우 이러한 논리가 성립한다'는 답변 뿐이었다. 온갖.. 더보기
<새사연 희망 북클럽⑤> 시민의 불복종 2013 / 01 / 24 김수현/새사연 연구원 새사연 2013년 회원 캠페인- “새사연과 함께하는 희망 북클럽”을 시작하면서 우려했던 신자유주의 보수정권의 집권 연장이 현실화되면서 우리 사회가 진보적 발전을 이룰 수 있을지에 대한 회의가 많습니다. 그러나 지금의 현실을 힘들어 하는 다수 국민이 존재하는 한 변화에 대한 모색은 멈출 수 없으며 우리 사회의 진보도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전통적으로 진보가 노력을 기울여온 보편 복지와 경제 민주화, 그리고 일자리를 의제로 하여 치러진 18대 대선임에도 진보가 패배한 이유가 무엇일까요. 보수가 손쉽게 의제를 차용해도 아무런 차별화가 되지 않을 만큼 진보 정책의 폭과 깊이가 짧기 때문일 것입니다. 또한 진정 현실에서 살아가는 우리 국민들의 삶과 생각에 정확히 맞..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