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30                                        이상동/새사연 부원장


[새사연_이슈진단]제19대국회입법활동현황_국회의원들의'실적주의'그림자 _이상동(20141030).pdf


올해 4분기 각종법률이 무더기 졸속 처리될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국회의 활동 경험으로 볼 때 3년차 하반기는 사실상 법률안 처리의마지막 시기에 해당한다. 2012년 시작된 제19대 국회가 올해로 3년째에 접어들었다. 국회의원의 마지막 임기 해에는 국회의원들과 정당들이 다가올 총선을 맞이하여 선거캠페인에 몰두하면서 법률안 발의와 심사 등의 활동이 소홀해지는 것이 관례로 굳어지고 있다. 즉 이전 국회에서도 그러했던 것처럼 제19대 국회 역시 3년차인 올해 하반기에 다수의 법안이 무더기로 처리될 것이라 예상해 볼 수 있다.


법률안 무더기 졸속 처리 가능

19대 국회는 2012년 대통령 선거, 2013년 국정원 정치 개입,(필자 주: 법원에서 선거 개입은 아니라고 판정하였으므로 정치 개입이라고만 일러둔다.) 그리고 올해에는 세월호 참사 등 대형 정치 이슈로 인해 각종 법률안 처리가 미루어져 있는 상태이다. 현 시점 이번 제19대 국회에는 총 11,527 건의 법률안(의원발의 10,858 , 정부제출 669 )이 제출되었으며, 이 중에서 8,207 건의 법률이 미처리(계류) 상태에 있다. 무려 71.2%가 대기 상태에 있는 것이다.

법률안의 무더기 졸속 처리는 국민 삶과 직결되는 각종 쟁점들이 충분한 사회적 논의를 거치지 못하게 만든다. 불충분한 사회적 논의는 국회 내 소수 입법권자의 관점에 의존하는 법률절차를 공고화하고, 통합적 시각의 개혁안 마련을 불가능하게 만들며 이익 집단의 개입을 수월하게 만든다.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법률안 발의, 좋은 현상인가?

다음 그림은 최근 법률안 접수 추이를 나타낸다. 1987년 민주화 운동으로 현재의 헌법이 만들어 진 이후부터 지난 18대 국회까지를 정리하였다. 법률안 발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국회의원들이 양적 증가를 주도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국회의원이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입법 활동이다. 그러나 실적주의에 지나치게 매달려 자신이 제출한 법안 발의 건수에만 신경을 쏟고 법안 심사에 충실하지 못한다면 주객이 전도된 것이라 할 것이다. 위 그림에서 보는 바와 같이 정작 정부제출 법률안 수는 크게 늘지 않고 있으나 의원발의 법률안이 크게 늘면서 현재 비중이 87.8%로 집계된다.

국회 상임위 소위원회는 정부부처와 국회 전문위원 등을 출석시켜 놓고 법률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하는 자리이다. 대부분의 법률안들은 법안심사 소위에서 사실상 결정된다. 그런데 현재 한국 국회의 법안심사 소위 현장은 충실한 법률안 검토와는 꽤 멀어 보인다.


보고서 전문을 보시려면 PDF 아이콘을 눌러 파일을 다운로드 받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새사연 미디어센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