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제별 이슈

창조한국당은 문국현을 제명해야 한다



  난 당연히 될 줄 알았다. 창조한국당이 적어도 정당이라면 그것도 스스로를 진보적이라 생각하는 정당이라면 당원들이 문국현 대표의 제명을 결의할 것이라 생각했다. 그러나 창조한국당은 너무도 조용하다. 개별 당원들의 탈당은 줄을 잇고 있지만 문 대표를 상대로 한 조직적 대항은 전무하다. 문 대표가 자신하듯 80%의 당원들이 선진당과의 야합을 지지하기 때문일까?

 

  아니다. 내가 아는 창조한국당의 당원들은 그런 사람들이 아니다. 80년대 군부에 함께 항거했던 많은 나의 지인들이 사람중심경제에 환호하며 창조한국당의 발기인이 되었다. 90년대 통일 운동에 헌신하던 많은 후배들 역시 기꺼이 당원이 되어 대선을 치렀다. 그들은 한결같이 한나라당을 혐오하며, 스스로 새로운 유형의 유연한 진보정당을 만드는 개척자라는 자부심에 차 있었다. 그들 대부분은 민주당과의 결합조차도 야합이라 여기던 사람들이기에 차떼기 원조인 이회창과의 결합은 상상하기 힘든 치욕이었을 것이다.

 

  문국현의 정치는 '장사치 정치'임을 입증한 사건

 

  그럼에도 창조한국당은 너무도 조용하기만 하다. 혹시나 문 대표에 대한 환상과 기대의 찌꺼기가 남아있는 것은 아닐까? 문 대표는 창조적 진보는커녕 수구적 반통일관을 지닌 사람이다. 대선 시기 NLL을 오히려 북쪽으로 올리고 북쪽은 이용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며 반북적대 의식을 노골적으로 표방한 사람이다. 또한 그는 환경운동을 정치에 이용했으나 기실 녹색생태정치와도 인연이 없는 사람이다. 정동영 당시 대통령 후보가 20% 유류세 인하를 공약하자 이에 질세라 30% 인하를 주장하던 반환경론자다. 이런 문 대표의 문제점을 너그럽게 덮어줄 수 있었던 것은 사람중심 진짜경제에 대한 기대감 때문일 것이다. 그에게서 신자유주의를 넘어설 희망의 가능성을 보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사태를 통해 문 대표는 자신의 정치가 신의에 기초한 광폭의 국가경영 정치가 아니라 얄팍하게 손익을 계산하는 장사치 정치임을 스스로 입증했다. 원내교섭단체로 떨어질 부스러기 이익을 위하여 자신을 지지해준 지지자들의 믿음에 배신의 칼을 꽂지 않았는가? 더 이상 무슨 논쟁이 필요하단 말인가? 그가 말하듯 선진당도 창조적 진보가 될 수 있다고 믿어야 한단 말인가? 차라리 과학의 힘을 빌려 콩을 심고 팥이 나길 기대하는 것이 좋을 일이다.

 

  부에만 마음이 쏠려있는 상인이 통치자가 될 때 파멸이 온다는 플라톤의 말이 새삼 절실하게 다가온다. 경제 대통령을 표방한 CEO 이명박의 통치가 시작되자 대한민국의 정치는 곧바로 파멸하기 시작했다. 어쩌면 상인은 공직에 적합하지 않으며 그들의 미숙한 손으로 꾸며진 정략은 정치를 파멸 시킨다는 플라톤의 말은 창조한국당에 더더욱 절실할지 모른다. CEO 문국현의 미숙한 정략은 바로 이 순간 창조한국당을 파멸로 이끌고 있는 것이다.

 

  사정이 이러할 진데 문 대표에게 대항하는 당원들의 조직적 행동이 보이지 않는 것은 결국 창조한국당이 그의 사당이었음을 역으로 입증하는 꼴이다. 이는 한국 진보정치의 발전에 참으로 안타까운 걸림돌이다. 지난 대선 시기 창조한국당의 출현은 '문국현' 개인의 성과가 아니라 한국 진보개혁운동의 역사적 산물이며 귀한 자산이다. 그들이 문 대표를 통해 한국정치에 제기한 주제는 반신자유주의라는 의제였다. 이는 10년 전부터 진보진영에서 선도적으로 제기한 의제였다. 그러나 정작 전통적인 진보정당인 민주노동당이 구시대적 관념성에 더해 분열에 빠져 반신자유주의 의제의 주인공이 되지 못할 때 신자유주의를 넘어선 새로운 경제를 공론화 시킨 공로는 창조한국당에 있다. 비록 당은 다르지만 민주노동당이나 창조한국당이나 그 뿌리가 상통함을 의미한다.

 

  문국현에 대한 제명을 결의해야 한다

 

  게다가 창조한국당을 만들어낸 수만 명의 개미군단들은 난데없이 등장한 사람들이 아니다. 멀게는 80~90년대 한국의 진보운동에 헌신한 사람들이며 가깝게는 유시민의 개혁당에 열광했고 노무현의 희망돼지에 열광했던 사람들이다. 이들이 모여 이명박을 상대로 진보정치의 희망을 만들고자 열정을 바쳐 헌신적으로 만든 당이 바로 창조한국당인 것이다.

 

  플라톤이 경멸한 상인 정치인 '문국현'은 그냥 개인일 뿐이다. 그는 창조한국당의 개미 당원들만큼 투쟁해온 역사도 없고 그들만큼의 역사의식도 가지고 있지 않다. 그러기에 그는 스쳐지나가는 정치인일 뿐이다. 그러나 창조한국당을 만든 당원들의 진보적 진정성은 살아남아야 한다. 마치 개혁당을 만들어 열린우리당에 팔아먹은 유시민의 사기행각을 떠올리게 하는 이 같은 행위를 그저 지켜볼 수는 없다. 따라서 길은 하나다. 창조한국당을 살리는 평당원의 직접행동만이 유일한 답이다. 그들이 모여 진보를 사칭한 문 대표의 제명을 결의해야 한다. 그것이 창조한국당의 진실이 사는 길이자 문 대표에게 지지를 보낸 국민의 배신감을 조금이나마 위로하는 길이다.
 

  김문주/새로운사회를여는연구원 부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