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13고병수/새사연 이사

일본 원전에 우리는 안전한가?

 지난 3월에 일본에서 대지진이 발생하고 근처에 있던 원자력발전소가 문제를 일으키자 우리는 TV 화면으로 원자력발전소가 폭발하는 장면을 보면서도 무감각했지만, 다른 나라 사람들은 엄청나게 긴장하고 불안에 떨었던 것 같다.

그 당시 어느 날인가 진료 중에 간호사가 급한 외국 전화라고 하면서 전화 연결을 해줬다. 미국 LA에 사는 교민이었다.

  “저희 어머니가 지금 제주도에서 살고 계신데, 병원에 가면 요오드를 처방 받을 수 있나요?”

  “무슨 일이죠? 요오드는 갑상샘 질환 때나 특별한 경우 아니면 치료에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만.....”

  “지금 한국은 괜찮아요? 일본 원자력발전소 폭발 때문에 요오드를 사느라고 지금 미국 서부 지역에서는 난리랍니다.”

 일본 원전의 사고 정도가 아직은 크게 우려할 만한 상황이 아니고, 바람의 방향이나 조류 등을 고려할 때 너무 염려할 정도는 아니니 걱정하지 말라고 안심시켰다. 그래도 그 분은 반드시 어머니를 위해서 요오드를 구해드려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구할 수 있는 방법을 거듭 물어왔다. 일본말로 아까징기(요오드팅크)라고 하는 빨간약이나 몇 개의 요오드 관련 약들을 본 적은 있으나 처방으로는 한 번도 써본 일이 없는 요오드를 어떻게 소개시켜 줄 방법이 없어서 약국으로 알아보라고 얼버무리면서 전화를 끊었다.

참, 어이가 없었다. 우리도 가만있는데, 왜 저 멀리 미국에서 그 야단법석을 치는지 모르겠다.

일본 원전 사고에 과연 우리는 안전한가?

며칠 전 전국에 비가 내렸다. 그 중에는 방사능 물질이 함유된 비도 있었을 것이지만, 정부에서는 안전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연일 발표하고 나섰다. 아마도 국민들이 혼란해 하지 않도록 하는 조치였으리라.

요즘 언론에서는 방사능 관련 보도를 계속 하고 있고, 심지어 6일 청와대에서 ‘원전·방사능 관련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열었다는 소식도 있었다. 물통이나 곡식, 과일 등은 비에 젖지 않도록 주의하라는 조치를 이미 각 지역에 내렸다고 한다. 지금은 문제가 없더라도 사전에 대처를 한다는 점에서 바람직하다고 여겼다.

하지만 정부는 너무 안일하게 문제를 보는 것이 아닌가 하는 걱정이 든다. 항상 그렇듯이 조류 독감이 유행할 때나 이번 구제역 파동이 일었을 때도 뒷북만 치다가 결국 할 수 있는 거라고는 불쌍한 짐승들을 땅에 생매장하는 것뿐이었다.

정부에서 관련 기관 대책회의를 한 것도 일본 원전 사고 이후 거의 한 달만에 생겼다. 멀리 있는 나라도 아니고 가장 인접한 국가로서는 너무 늦은 대책이라는 생각이 든다. 나도 무관심했지만 점점 환자들이 자꾸 물어오고, 비까지 오면서 방사능 오염 농도가 높아진다고 하니 우려가 생기기 시작하면서 자료들을 들춰보게 되었다.

아직까지는 방사능 오염 농도가 그다지 염려할 정도는 아닌 것은 분명하다. 문제는 과연 정부나 기상청의 발표가 맞느냐는 것이다. 많은 경우 우리는 나중에야 정확한 정보를 내놓는 것을 봐왔기 때문에 불신을 할 수 밖에 없다. 두 번째 문제는 국민의 안전에 대한 정부의 불감증이다. 정부는 북한의 문제나 안보에 관한 문제가 있으면 재빨리 국민들에게 선동하지만, 정작 그 외의 분야에서는 느리기가 달팽이같다.

안보 분야뿐만 아니라 안전에 관한 문제, 국민들의 건강에 관한 문제들은 항상 먼저 준비하고 재빠른 대처를 해줘야 한다. 무조건 말로만 안심하라고 하지 말고. 결국 난리가 나면 고관대작들이나 부자들은 피할 구멍들이 다 있지만 다치고 힘든 사람들은 모두 서민들뿐이지 않는가?

우리는 결코 안전하지 않다

이번 일본 원자력발전소 문제는 일본만의 문제가 아니다. 우리나라의 원전도 대처를 해야 한다. 지금의 상황에서 모든 원전을 없애라고 하고 싶지는 않다. 대체 에너지 개발이나 에너지 효율성에서 만족할 수준이 안 되었기 때문에 지금은 그냥 두더라도 안전성과 원전 확대 계획에 수정이 필요하다고 본다.

그리고 지금 벌어지는 일본 원전 문제도 다소 심각하게 바라봐야 한다. 방사능 오염은 단기간 강한 피폭도 문제지만 오염된 공기, 혹은 어패류, 곡식들을 통해서 시간이 한참 지나서라도 우리 몸에 들어오게 되는 것도 문제이다.

그리고 방사능 물질의 특성이 수 년, 혹은 수 십 년 동안 사라지지 않기 때문에 체내에 머물면서 유전자 변이를 일으키며 기형아를 낳게 하거나 암을 유발하는 것이 더 심각하다.

중앙 정부나 지방 정부할 것 없이 항시적인 원전 관련 대책팀을 꾸리고, 늘 방사능 오염 상황을 점검하면서 국민들에게 시시각각 알려줘야 한다. 그러면서도 농산물이나, 가축, 어장들에 대해서 주의를 하도록 하고, 위험이 감지되면 재빨리 각 학교에 야외활동을 못하도록 조치를 취해준다든지 해야 한다.

국민들이 불안해하는 것은 정보에 대한 불신 때문이다. 항상 상황을 알려주면서 혹시나 있을 상황에 대한 대처를 교육하고 홍보한다면 왜 불안해하겠는가? 지금은 괜찮더라도 혹시나 후쿠시만 원전에 더 심각한 상황이 벌어지면 우리에게 미칠 영향은 엄청날 것이다.

우리는 일상 속에서 방사능 오염에 노출되어 있다. 여러 국제기구에서도 방상성 물질 피폭에 대해서 어느 정도 수치이면 괜찮다고 규정해 놓은 것들이 있다. 대부분 차단되지만 태양으로부터 방사선이 오고 있고, 병원에서는 X-ray 등을 찍고 있다. 사실 이 정도로는 우리 인체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웃기는 것은 관련 국제기구들이 인체에 영향을 끼치는 방사능 오염 정도를 규정해 놓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경험에 의한 추측일뿐이라는 것이다.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에서 규정한 1년에 노출되는 방사선량 1밀리시버트(mSv)가 안전한 범위라는 것도 사실은 안심할 수치라고 장담을 할 수 없다. 왜냐하면 과거에는 그 기준이 더 높았었는데, 점점 낮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지금은 괜찮다고 하는 수치가 몇 년이 지나면 문제가 있는 수치로 바뀔 가능성도 얼마든지 있다는 뜻이다.

더욱이 방사능 오염은 태아에게 해로운데 그 양도 아직은 정확히 밝히지 못하고 있다. 특히 2~18주 내에 있는 태아인 경우 그 위험성은 아주 크기 때문에 되도록 주의에 주의를 더하는 것이 좋다. 임산부의 경우 방사능 오염이 우려될 때에는 외출을 삼가고, 혹시 노출되었을 경우에는 따뜻한 물로 헹궈내면서 비누로 씻어주도록 한다. 보통 사람들도 새삼 손씻기가 강조되는 것은 당연하다.

 나는 다시 한번 국민들의 ‘안전’이나 ‘건강’에 관한 문제만큼은 책임 있는 관계자라면 많이 걱정하고, 미리 많은 준비를 해도 지나치지 않는다고 하고 싶다. 그리고 미국의 질병관리본부(CDC,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에서 말하는 그들의 생각을 옮기면서 글을 마치겠다.

 “방사능 오염은 아무리 그 양이 적을지라도 이익(의학적 이득 등)이 되지 않는 한 피해야 한다”

(Any radiation dose should be avoided unless there is some benefit from that dose.)

 이 글을 쓰면서도 참 한심한 것은 저 멀리 있는 미국도 누리집에서는 도배하다시피 방사능 오염과 주의할 것에 대해서는 온갖 경고와 자료를 올려놓고 있는데, 우리나라 질병관리본부 누리집에는 눈 씻고 보려고 해도 방사능 관련 소식은 보이지도 않는다......

Posted by 새사연 미디어센터